죽음 앞둔 강아지 돌보기 방법 - 간병 핵심 3가지

반려견이 무지개다리를 건너려 할 때 이 죽음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준비해야 할지 막막할 수밖에 없다. 슬픔을 잘 극복하는 방법도 필요하겠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으로 돌봐주는 방법부터 찾아야 할 것이다. 이 글에서는 죽음을 앞둔 강아지 돌보기 방법을 소개한다.


누워있는-개


죽음 앞둔 강아지 돌보기 방법


1. 안락한 환경 만들기

개가 기력이 쇠할 대로 쇠해지면 불편함에서 오는 스트레를 더 크게 받을 수밖에 없다. 그것은 이별을 더 빨리 재촉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임종을 앞둔 강아지를 돌볼 때 가장 먼저 챙겨줘야 할 부분이라 할 수 있다.

부드럽고 편안한 보금자리는 육체적인 통증과 불안감을 조금이나마 줄여줄 수 있다. 사람들의 드나듦이 적은 장소에 안락한 자리를 마련해 주고, 조명도 신경 써주는 것이 좋다. 또한 마음에 안정감을 주는 강아지용 음악을 작게 틀어주거나 심신을 안정시켜 주는 알세니쿰 알붐과 같은 동종 치료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이다.

필자는 반려견이 투병을 할 때는 물론 죽음을 앞두고 힘들어할 때에도 동종 치료제를 계속 사용하였다. 동종요법은 미국, 유럽에서 많이 사용되는 대체 요법인데 사람의 경우 암 환자들에게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필자는 관련된 서적을 찾아보며 다양한 동종 치료제를 외국으로부터 구입해 사용했었는데 간편하게 강아지들용으로 나오는 동종 치료제도 있다. 신장병, 심장병, 암 등 다양한 질병에 맞게 나오므로 아픈 강아지 치료에 이용해 보는 것도 좋다.

2. 식사와 물 섭취

죽음 앞둔 강아지 돌보기 방법 두 번째는 먹을거리에 관한 것이다. 당연한 이야기인데 대개 아픈 개들은 잘 먹지를 못한다. 먹지 못하면 눈에 띄게 말라가고 그 기간이 1주일만 넘어도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견주들은 스스로 먹지 않는 개에게 '강급'이란 것을 하게 된다. 강제 급여 말이다. 대개 사료를 물에 불려 주거나 처방캔을 주거나 식재료를 이용해 직접 죽 형태로 만들어 먹이게 되는데, 어느 정도는 잘 받아먹던 반려견이 아예 이 모든 것을 거부하는 시기가 오게 된다. 마음의 준비가 필요한 시기가 된 것이다.


개-습식캔


이 시기가 오기 전까지는 강급의 양과 정도를 신중하게 잘 정해야 한다. 아무리 반려견을 위한 것이라고는 하나 개에게 너무 괴로운 일이어서는 안되니 말이다. 

적당한 식사와 물 섭취가 아픈 강아지의 생명을 연장해 주는 중요한 방법인 것은 맞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사람 위주로 돌아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내가 너를 꼭 살려내마~하는 집착의 마음으로 케어를 전투적으로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것이 과연 반려견을 위한 것인지 스스로 돌아보아야 한다.

3. 마음에 안정감 주기

반려견이 평범하고 편안한 일상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 투병을 시작했다고 해서 일상이 180도 바뀌는 것은  강아지 건강에 오히려 좋지 않다.

병세가 안 좋아져 누워있게 된다면 개도 상당한 스트레스와 불안감을 느낄 수밖에 없다. 이때 마음에 안정을 주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부드럽게 자신의 이름을 불러주는 견주의 목소리는 그들에게 큰 힘이 된다. 함께 보내는 시간은 약이 될 것이다. 

이 시기가 되면 내 강아지가 마음에 안정감을 느끼고 행복해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그것을 채워주려 노력하는 것이 필요하다.


미리 생각해야 할 3가지

강아지 임종을 앞두고 미리 생각을 해야 할 것이 있다. 

1. 어디서 간호를 할까?

반려견이 임종을 바라볼 정도로 많이 쇠약해졌을 때 병원 치료에 어느 정도까지 의지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 생각해 봐야 한다.

우선 가족들이 출근이나 등교를 해 집을 모두 비울 경우에는 가족이 돌아오는 시간까지 병원에 입원시켜 케어를 받게 하는 것이 좋다. 만일의 경우 빈집에서 혼자 서서히 죽어가는 일은 너무 가슴 아픈 일이니 말이다. 이렇게 하면 낮 시간에는 통증 면에서도 수의사로부터 도움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견주가 밤낮으로 돌봄이 가능할 경우에는 집에서 돌보다가 임종을 맞을 것인지 아니면 계속 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갈 것인지 고민하게 될 것이다. 만일 후자라면 병원에서 수액을 맞고 전문가의 케어를 받으면 강아지는 몸이 조금은 더 편할 수 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에 가족들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집이 아닌 병원에서 눈을 감게 된다.

그렇기에 집에서 간병을 하며 이별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경우에는 반려견은 몸은 힘들겠지만 마음은 좀 더 편안할 것이다. 이 방법을 선택한다면 진통제나 위에서 언급했던 동종 치료제가 도움이 된다.  

2. 긴급 소생을 해야 할까? 

위기의 순간에 긴급 소생술을 할지 말지에 대해서도 미리 생각해두는 것이 좋다. 우선 치료 후 건강을 되찾을 가능성이 많은 경우에는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생각할 여지가 많은 것은 중병에 걸린 노령견의 경우다. 필자는 불치병에 걸린 반려견을 간병했었는데, 강아지가 고통스러워하는 것을 보며 이런 생각을 참 많이 했었던 것 같다.

이 문제는 아주 민감한 문제이며 답은 없다. 하지만 오로지 견주의 결정에 의해 이뤄지는 것이므로 신중하게 생각해야만 한다. 

3. 안락사에 대하여

죽음 앞둔 강아지 돌보는 방법에 대한 글에서 안락사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대해 거부감이 드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정말로 반려견을 지극히 사랑하는 사람이 아니면 안락사를 결정하지 못한다는 말도 있다.


무지개와-개가-있는-풍경

 
물론 소생할 가능성이 없고 임종이 머지않을 정도로 건강이 악화된 경우를 말한다. 고통을 줄여주는 치료밖에는 해줄 것이 없는 상황에서 몸서리치며 괴로워하는 반려견을 보며 그들은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되는 것이다.

그런 방법으로 반려견을 보내고 나면 더 큰 아픔을 겪게 될 것을 알면서도, 그 상황에서는 강아지의 고통을 하루라도 줄여주는 것이 가장 중요했다고 말한다. 

노령견을 키운다면 언젠가 다가올 상황을 대비해 이런 부분에 대해서 깊게 생각해 보길 바란다. 

마치며

죽음 앞둔 강아지 돌보기 방법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았다. 아픈 반려견은 견주가 자신을 무지개다리 너머로 보낼 마음의 준비가 될 때까지 기다린다는 말이 있다.

자신은 고통의 시간이 길어질지언정 사랑하는 견주가 많이 힘들어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짐작하면서 만든 말이 아닐까 싶다. 살아있는 동안 오로지 사람 가족의 행복만 바라던 녀석들이니 말이다.

걱정스러운 것은 꼭 살려내려는 일념으로 자신의 삶은 포기한 채 간병에만 몰두하는 견주들이다. 한때 필자도 그랬기에 그 마음을 너무나 잘 안다. 하지만 이제는 그것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도 잘 안다. 그들은 어떤 눈으로 바라볼까? 참 미안하고 아픈 마음으로 바라보지 않을까? 

모든 것은 시작이 있고 끝이 있다. 죽음은 누구도 막을 수 없다. 나의 집착 때문에 소중한 마지막 시간들이 흩어져 버릴 수 있다. 그들이 어떤 마지막을 원할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강아지 땅 파는 행동 - 이불 파는 이유는?

강아지 달리기 속도는 시속 몇 km? 고양이보다 빠를까?

신부전 강아지 고양이 혈액검사 - 크레아티닌, BUN 수치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