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이름 짓기 노하우 8가지

평생 불릴 이름은 개에게도 중요하다. 개똥이, 말복이와 같이 극단적으로 이상한 것이 아니더라도, 한번 부르면 주변 개들이 우르르 몰려올 정도로 흔하디흔한 이름은 두고두고 후회할 가능성이 크다. 반려견 작명을 고심 중이라면 아래의 '강아지 이름 짓기 노하우 8가지'를 참고해 보자. 

강아지 이름 짓기 노하우 8가지


하얀색-털의-귀여운-강아지

1. 즉흥적으로 정하지 말기

입양한 반려견의 외모에 대한 첫인상으로 강아지 이름을 즉흥적으로 작명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렇게 깊이 생각하지 많고 바로 짓는 경우 불만족스러울 가능성이 크다. 개의 외모를 보고 바로 떠올리는 것들은 대개 비슷하여 흔한 이름이 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름을 여러 번 바꾸기라도 하면 강아지 입장에서 혼돈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러므로 반려견 입양을 계획하고 있다면 5-10가지 정도를 뽑고 하나씩 추려 나가면서 천천히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주변에도 물어보면서 말이다.

2. 쉬운 발음으로 짓기

의미도 좋아야 하고 고급스러워야 하고... 나의 반려견에게 근사한 이름을 선물해 주고 싶은 마음에 외국어로 지어주는 경우도 많은데, 가장 중요한 것은 발음이 쉬워야 한다는 것이다. 

한 번에 바로 알아들을 수 없는 발음이라면 되물어오는 경우가 많을 것이고 번번이 다시 말해주는 것은 절대 유쾌한 일이 아니다. 하루에도 수십 번 부를 이름이므로 나를 위해서도 쉬운 발음을 선택하도록 하자.
 

3. 2음절, 혹은 3음절로 짓기

강아지 이름 짓기에 대한 고민을 하다 보면 몇 자로 할 것인지부터 막막할 수 있다. 답부터 말하면 2-3음절이 가장 좋다. 한 글자로 짓는 경우도 있지만 너무 짧다 보면 부르는 것을 못 들을 수 있다. 

또 너무 길면 부르기 힘들다. 앞에 두 글자만 부르는 사람도 있는데 그럴 거라면 굳이 길게 지을 필요가 없지 않을까. 여러 반려견을 키워본 필자는 항상 2음절로 짓는데 이것이 가장 좋다는 생각이다. 

4. 좋은 의미 담기

관심과 사랑을 받고 크는 식물은 훨씬 잘 자란다. 반려동물은 더하지 않을까. 또한 좋은 의미를 담은 이름을 하루에 수십 번씩 말하는 것은 견주에게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다. 

생각해 보라. 개똥아~를 하루에 백번 부르는 것과 행복아~를 하루에 백번 부르는 것. 어떤 것이 좋을지를.

5. 밝은 이미지 담아 짓기

우울한 느낌이 드는 이름이 있는가 하면, 듣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이름도 있다. 필자는 같은 아파트에 사는 강아지 이름을 기억해 두었다가 만나면 불러주곤 하는데, 밝은 느낌의 이름을 가진 개들은 왠지 더 사랑스럽고 친근하게 느껴진다.

누군가 나의 반려견을 떠올릴 때 좋은 느낌이 들어 스르르~ 미소 짓게 만드는 그런 이름을 지어주자. 

6. 돌림자 쓰지 말기

여러 마리 개를 키우다 보면 강아지 이름 짓기가 더 쉬울 수도 어려울 수도 있다. 하지만 어떤 입장이든 유념할 것은 돌림자는 피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다. 고작 두 자, 세 자 되는데 그중에 한 글자가 같은 것은 개들이 헷갈려 할 여지로 충분하기 때문이다. 

여러-마리의-견공들

두 마리가 아니라 세 마리, 네 마리를 같은 돌림자로 쓰면 불편함은 더 클 것이다. 애초에 전혀 다른 어감과 발음으로 분리해서 지어주는 것이 좋다.

7. 이름 바꿀 때 주의할 점

가급적 안 바꿔야 하겠지만 어쩔 수 없이 바꿔야 하는 경우도 있다. 이럴 때에는 원래 이름과 최대한 비슷한 어감으로 바꿔주어야 한다. 그리고 두 개의 이름을 한동안 같이 불러 익숙하게 해주고, 차차 원래 것을 부르는 빈도를 줄여나가는 식으로 적응시켜 주면 된다.

8. 애정 담아 불러주기

강아지 이름 짓기가 끝났다면 이제 부르는 일만 남았다. 그런데 혼낼 때마다 이름을 화내듯이 크게 부르는 사람들이 있는데 좋지 않다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교육할 때에는 이름 대신 안돼~!!라는 단어를 사용해야 한다.

반려견을 교육할 때 혼내기 위해 이리 와~를 하면 안 된다는 얘기가 있다. 그렇게 되면 이리 와라는 단어에 부정적인 이미지가 생겨 이후에는 불러도 오지 않는 사태가 생기기 때문이다.

이름도 마찬가지다. 내가 부를 때마다 제대로 반응을 해주기 원한다면 이름에 부정적인 느낌을 갖지 않게끔 해야 한다. 애정을 담아 사랑스럽게 불러주자. 그런 과정 속에서 반려견들도 견주에게 사랑과 신뢰감을 쌓아가게 될 것이다.

마무리

강아지 이름 짓기는 아기 강아지나 유기견을 가족으로 맞이할 때 가장 설레는 일 중의 하나다. 고귀한 생명이 행복한 삶을 시작할 수 있도록 예쁘고 값진 이름을 선물해 주길 바란다.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강아지 땅 파는 행동 - 이불 파는 이유는?

강아지 달리기 속도는 시속 몇 km? 고양이보다 빠를까?

신부전 강아지 고양이 혈액검사 - 크레아티닌, BUN 수치 의미